2017.09.13

Posted by 완 숲 속의 반달 오늘의 photo : 2017.09.13 09:09

 

당신도 한번 허공에 매달려 본 적 있나요?

그 허한 기다림에 목마른 적 있나요?

생의 애착이 이토록 끈적거린 적 있나요?

새벽 긴 바람에 온 몸이 떨려본 적 있나요?

 

- 2017.09.13. 완 -

'오늘의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9.13  (0) 2017.09.13
2017.09.08  (0) 2017.09.08
2017.09.07  (0) 2017.09.07
2017.06.15  (0) 2017.06.15
2017.06.09  (0) 2017.06.09
2017.06.08  (0) 2017.06.08

2017.09.08

Posted by 완 숲 속의 반달 오늘의 photo : 2017.09.08 09:08

 

내 마음의 돌담길을 걸으며.

 

되돌려 줄 무언가를 손에 만지작거리며

깨닫게 되는 소중함.

주는 사랑이 아름다운 까닭입니다.

 

인정을 얼마나 곱해야 인연이 될까요?

인연을 얼마나 나눠야 서로가 될까요?

 

함께 비를 맞아도 좋은 눈을 맞아도 좋은

추억이 싹트고 그리움도 움트는 그날들

 

이 가을에는 살사리꽃 하늘거리는 그곳

나란히 손잡고 거닐고 싶습니다.

 

마음과 마음이 만나는 곳

웃음과 미소가 만나는 곳

 

푸른 가을 하늘로 사랑의 화살

높게 쏘아 올려 보고픔 달래봅니다.

 

- 2017. 09. 08. 완 -

'오늘의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9.13  (0) 2017.09.13
2017.09.08  (0) 2017.09.08
2017.09.07  (0) 2017.09.07
2017.06.15  (0) 2017.06.15
2017.06.09  (0) 2017.06.09
2017.06.08  (0) 2017.06.08

2017.09.07

Posted by 완 숲 속의 반달 오늘의 photo : 2017.09.07 09:18

 

벼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듯

연륜이 깊을수록 낮춰 살기를

높이 나는 새들도 바람을 타듯

멀리 걷는 인생도 파도를 타길

나는 꿈꾼다 한 인간이기를.

눈물도 알고 슬픔도 아는

그래서 가슴으로 사는 것이

어떤 뜻을 품고 있는지 잘 아는.

가을비가 똑딱거린다.

 

- 2017. 09. 07. - 완 -

'오늘의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9.13  (0) 2017.09.13
2017.09.08  (0) 2017.09.08
2017.09.07  (0) 2017.09.07
2017.06.15  (0) 2017.06.15
2017.06.09  (0) 2017.06.09
2017.06.08  (0) 2017.06.08
 «이전 1 2 3 4 ··· 9  다음»